'조용하지만 믿음직한' 최원준, '동료들 상대로 첫 라이브피칭' [야구대표팀영상]

2021-07-21 14:00:23

2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야구대표팀이 훈련을 했다. 대표팀 동료들이 타석에 나선 가운데 라이브피칭을 선보이고 있는 최원준.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야구 대표팀 최원준이 올림픽 조별리그 첫 상대인 이스라엘을 상대로 마운드에 나설 수 있을까?



최원준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대표팀 훈련에서 팀 동료들을 상대로 첫 라이브피칭을 선보였다.

최원준은 원태인, 고영표, 김민우와 함께 2개 조로 나눠 총 30~40개의 투구를 펼쳤다.

최고 구속 145km의 포심 패스트볼을 구사하는 사이드암 투수 최원준은 지저분하고 각이 좋은 볼을 가지고 있다. 상하 무브먼트가 좋아 첫 국제무대에서 만나는 외국인 타자들을 충분히 괴롭힐 수 있다.

최원준은 KBO리그를 대표하는 사이드암 투수로 성장했다. 올 시즌은 두산의 토종 선발 에이스 역할을 해내고 있다.

리그 15경기에서 86.2이닝 투구하며 7승 1패 평균자책점 2.80의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조용한 성격의 최원준은 팀에서 묵묵히 자신의 역할을 해내고 있다. 처음으로 성인 국가대표에 뽑힌 최원준은 대표팀에서도 조용하게 하지만, 믿음직하게 자신의 역할을 해낼 것이다.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