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못가겠다' 코로나 확진자 속출 아스널, 프리시즌 투어 취소

2021-07-21 10:01:27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 가디언기사캡쳐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잠재적 시장성이 뛰어난 미국에서 프리시즌 투어를 하려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아스널의 계획이 수포로 돌아갔다. 팀내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결국 미국 투어를 취소하고 말았다.



영국 스포츠매체 스카이스포츠는 21일(한국시각) '아스널이 팀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로 결국 미국 프리시즌 투어를 취소했다'고 전했다. 원래 아스널은 20일 스코틀랜드 레인저스와의 평가전을 끝낸 뒤 미국 플로리다로 떠나 프리시즌 투어를 치를 예정이었다. 플로리다에는 현재 EPL 에버튼과 이탈리아 세리에A 인터밀란, 콜롬비아 밀로나리오스 등이 가 있다. 이들과 '플로리다컵'을 치를 예정이었다. 연습 겸 프리시즌 리그로 흥행을 노린 것.

하지만 이런 계획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물거품이 됐다. 결국 아스널은 미국에 가지 않고, 클럽하우스에서 훈련하며 8월에 시작되는 새 시즌을 준비하기로 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