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 박건하 감독 "아쉽지만 역전패 정신적 회복이 더 중요"

2021-07-20 22:09:21



[수원=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역전패, 정신적 회복도 중요."



수원 삼성 박건하 감독이 고배를 마셨다.

박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2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20라운드로 벌어진 올 시즌 두 번째 수원FC와의 '수원더비'서 1대2로 역전패했다.

휴식기 이전 9경기 연속 무패(FA컵 포함) 행진도 막을 내렸다. 1-0으로 앞서나가다가 한석종의 경고누적 퇴장의 악재로 다 잡은 고기를 놓친 것도 더 아쉬웠다.

박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런 심정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경기 소감은.

▶아쉬움이 많이 남는 경기다. 전반에는 오랜 만에 경기를 해서 그런지 몸이 무거웠다. 하프타임 때 전반에 부족했던 부분에 대해 주문을 많이 했다. 후반 교체카드를 쓴 이후 선제골로 앞서갔는데 퇴장의 악재를 만났다. 그 여파로 선수들에게 체력적으로 어려움이 따른 경기였다. 그래도 최선을 다했던 선수들에게 수고했다 얘기하고 싶다.

-한석종의 퇴장, 고승범의 군 입대로 중원 자원에 대한 걱정이 많아졌다.

▶한석종이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 선수다. 짧은 시간이지만 고민을 해봐야 한다. 다른 선수들로 어떻게든 대처를 해야 한다.

-군 제대 복귀한 전세진의 활약을 평가한다면.

▶그동안 부상으로 많은 경기를 뛰지 못하다가 제대 후 합류했다. 합류 후 훈련에서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스트라이커지만 미드필더로도 활용하기 위해 준비도 했다. 오늘 득점까지 해서(추후 공식 기록으로 수원FC 김동우의 자책골로 수정됨) 선수 본인에게 자신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

-3일 뒤 또 경기다. 경기 체력 관리는?

▶전반기의 좋은 흐름을 이어가자고 준비했는데, 경기 감각의 측면에서 전반기보다 아쉬운 게 사실이었다. 오랜 만의 실전에 적응하는데 생각보다 어려운 점이 있었다. 그래도 나아질 것이라 생각한다. 이틀 후 경기라 회복이 우선이다. 무엇보다 오늘 앞서가다가 패했기 때문에 정신적인 회복이 중요하다. 수원=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