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골 스타 어쩌다 찬밥신세, 첼시-맨시티-맨유 '플랜B로만 관심'

2021-07-20 22:06:20

사진=영국 언론 미러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앙투안 그리즈만(FC바르셀로나)의 미래는 어떻게 될까.



영국 언론 미러는 20일(한국시각) 'FC바르셀로나의 재정 문제가 심각하다. 리오넬 메시와의 재계약을 어렵게 하고 있다. 구단은 일부 선수 매각을 고민하고 있다. 그리즈만도 그 중 한 명'이라고 보도했다.

그리즈만은 2019년 여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떠나 FC바르셀로나에 둥지를 틀었다. 2020~2021시즌 20골을 넣으며 제 몫을 해냈다. 하지만 그는 FC바르셀로나를 떠나야 할 수도 있다. 구단의 재정 악화 때문이다.

반가운 점은 그를 향한 타 구단의 관심. 첼시와 맨시티가 그리즈만 영입을 고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는 어디까지나 '플랜B'다.

미러는 '첼시와 맨시티 모두 공격수를 찾고 있다. 하지만 첼시는 여전히 엘링 홀란드(도르트문트)의 움직임을 지켜보고 있다. 맨시티는 제1 타깃으로 해리 케인(토트넘)을 바라보고 있다. 두 팀은 제1 옵션 영입을 위해 고민하고 있다. 잠재적 대안은 맨유다. 하지만 맨유는 최근 제이든 산초를 영입했다. 라파엘 바란(레알 마드리드) 영입도 준비하고 있다. 그리즈만의 연봉을 맞추기 쉽지 않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