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자란 모습 전하겠다"…'베이징키즈'의 목표, '도쿄키즈'의 탄생 [고척 인터뷰]

2021-07-20 14:19:54

17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도쿄올림픽에 출전하는 야구대표팀이 훈련을 했다. 수비훈련을 하고 있는 강백호. 고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7.17/

[고척=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베이징키즈' 강백호(KT)가 '도쿄키즈'의 탄생을 바랐다.



강백호는 2008년 열린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보고 야구의 꿈을 키운 '베이징키즈'다. 당시 대표팀은 4강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며 결승전에 진출했고, 쿠바를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거두면서 정상에 섰다.

베이징올림픽 금메달을 본 당시 어린이들은 야구 선수에 대한 꿈을 키웠고, 어느덧 한국야구를 대표하는 스타로 성장했다. 강백호를 비롯해 이정후(키움), 원태인(삼성), 고우석(LG) 등으로 이들은 '베이징키즈'로 불렸다.

도쿄올림픽 최종 엔트리에 승선한 강백호는 '베이징키즈'에 이어 '도쿄키즈'의 탄생을 바랐다.

올 시즌 강백호는 리그 최고의 타격감을 뽐내고 있다. 75경기에서 타율 3할9푼5리 10홈런 61타점을 기록하면서 타율 1위를 달렸고, 2018년 데뷔 이후 4년 연속 두 자릿수 홈런 행진을 이어왔다. 타격감이 좋은 만큼, 김경문 감독은 최종엔트리 당시 강백호를 지명타자로 기용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실시한 훈련에 참가한 강백호는 "처음부터 준비한다는 생각이다. 기본기부터 잘 준비하고 있다"고 준비 상황을 설명했다.

2019년 WBSC 프리미어12에 이어 다시 태극마크를 달며 '대표팀 유경력자'지만, 야수조에서는 막내다. 당시 분위기와의 차이에 대해 강백호는 "똑같이 좋은 선배님들과 좋은 선수들과 야구를 해서 영광스럽다. 태극마크를 달게 돼서 좋은 모습 보여야겠다는 생각밖에 안난다"라며 "팀 분위기가 좋고 활기찬 분위기에서 하고 싶어서 화이팅도 많이 하고 있다. 선배님들도 편하게 해주셔서 잘 적응하는 거 같다"라고 강조했다.

프리미어12에서 한국은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패배를 해 대회 2연패가 좌절됐다. 강백호는 "경기 끝나고 아쉬움이 컸다. 도쿄올림픽에서는 일본 선수들에게 아쉬움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좋은 결과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상대팀 투수를 잘 모르지만, 타자는 야마다 등 일본에서 유명한 선수들 같이 경기해보고 싶다"고 덧붙였다.

강백호는 "흔히 말해서 나는 '베이징키즈'로 베이징올림픽을 보고 자랐다. 디펜딩챔피언으로 저희가 선배들을 보고 자라온 모습을 어린 선수들에게 전해 좋은 영향을 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아울러 강백호는 "최대한 우리 나라 대표선수로서 부끄럽지 않도록 하겠다. 대표선수라는 칭호에 맞는 플레이해야겠다. 내가 해결한다기 보다는 좋은 선수, 선배님들 많으니 뒷받침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고척=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