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코로나19 확진자 또 발생...격리선수 2차 검사에서 확진판정[공식발표]

2021-07-20 12:24:44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NC 다이노스의 경기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경기에서 4대2로 패배한 NC 선수들이 아쉬워하고 있다. (이 사진은 본문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7.07/

NC 다이노스에서 코로나19 확진 선수가 또 한명 발생했다.



NC는 20일 '자가격리 중이던 선수 중 한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NC 측은 '해당 인원은 8일 1차 검사 때 음성 판정을 받았고 자가격리 중이었다. 하지만 19일 진행한 2차 검사 결과 확진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NC는 원정숙소 술자리 사건으로 소속 선수 3명이 확진된 뒤 자가격리 대상 선수 15명, 코칭스태프 10명 등 1군 선수단 64%가 2주간 격리를 해왔다. 격리 해제를 앞두고 실시한 검사에서 확진 판정이 나온 케이스다.

NC는 'KBO에 관련 내용 보고 후 방역 지침에 따라 조치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