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승장' 김도균 감독 "뉴페이스 왔어도 공격 핵심은 양동현"

2021-07-20 21:54:10



[수원=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공격의 핵심은 그래도 양동현."



수원FC 김도균 감독이 후반기를 기분좋게 출발했다.

김 감독이 이끄는 수원FC는 20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1' 20라운드로 벌어진 올 시즌 두 번째 수원 삼성과의 '수원더비'서 2대1로 역전승했다.

수원FC로서는 수원더비 2연속 무패(1승1무)도 짜릿하지만 목표로 삼고 있는 6위권에 진입한 게 더 값진 소득이었다.

김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하반기 첫 경기를 수원더비로 맞았는데 승리로 끝낸 게 우선 기쁘다. 상대 선수가 1명 퇴장당하는 등 운도 좋았다"고 말했다.

수원FC는 이날 여름 이적시장에서 새로 보강한 잭슨을 선발로 투입한 것을 비롯해 타르델리, 김동우 등을 뉴페이스를 고루 실험했다.

이들 모두 합격점이라는 게 김 감독의 평가다. 특히 태국리그 득점왕 출신 타르델리는 역전골의 다리가 되는 페널티킥을 유도하는 등 활발한 움직임을 보였다.

이 대목에서 김 감독의 고민이 깊어질 만했다. 현재 양동현과 라스의 최전방을 주무기로 활용하는 가운데 타르델리가 가세했기 때문.

이에 대해 김 감독은 양동현에 대한 깊은 신뢰를 고수했다. 향후 전방 조합을 묻는 질문에 그는 "양동현은 당분간 고정으로 기용할 계획이다. 여기에 라스도 익숙해서 큰 문제는 없다. 타르델리는 오늘 플레이에서는 좋았다. 앞으로 기대감을 갖고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1골-1도움으로 알토란 같은 활약을 한 이영재에 대해서는 "발목 부상을 안고 뛴다. 영재의 출전 여부에 따라 차이가 많다"면서 "계속적으로 관리를 해주면서 시즌을 무사히 마무리하길 바란다"며 안타까워했다.

끝으로 김 감독은 "날씨가 워낙 덥고 습해서 체력적인 경기 운영에 신경을 많이 썼다. 교체아웃 선수들은 쥐가 나거나 힘들어해서 바꿔야 했다. 그런데 그런 상황이 오히려 더 잘 된 게 아닌가 생각한다"며 이날 교체카드를 적극 활용한 배경을 설명했다. 수원=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