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야구대표팀, 日 출국 사흘 앞두고 주축 투수 2명 코로나 19 확진

2021-07-20 09:59:09

멕시코 야구대표팀.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도쿄올림픽 출전 예정이었던 두 명의 멕시코 야구대표팀 주축 투수들이 출국을 불과 사흘 앞두고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일(한국시각) 멕시코야구연맹과 멕시코야구리그에 따르면, 지난 18일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한 결과 두 명의 무증상 확진자가 나왔다. 양성 반응을 보인 선수는 투수 엑토르 벨라스케스와 새미 솔리스. 두 선수는 대표팀 숙소에 한 명씩 따로 격리돼 있다.

미국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 워싱턴 내셔널스 출신인 둘 중 솔리스는 2019년 일본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에서 뛴 적이 있다. 둘은 현재 멕시코 프로팀 아세레로스 데 몬클로바 소속이다.

나머지 대표팀 선수들도 PCR 검사를 다시 받았다. 격리 조취됐기 때문에 이날 오후 예정된 공식 훈련은 취소됐다.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는 멕시코 야구대표팀은 22일 새벽 일본으로 출국할 예정이었다.

멕시코는 일본, 도미니카공화국과 함께 A조에 속해 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