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입국 격리면제 신청자 몰려…미 공관에 첫날에만 5천여건

2021-06-30 08:06:32

[주 뉴욕 총영사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주재 공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를 대상으로 한국 입국용 자가격리 면제서 발급 업무를 개시한 가운데 첫날에만 5천여 건의 신청이 쇄도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현지시간) 주미대사관에 따르면 신청 첫날인 28일 미주 내 대사관과 9개 총영사관, 3개 출장소에 접수된 격리 면제 신청 건수는 5천여 건에 달한다.

지역별로 뉴욕 1천여건, 로스앤젤레스 700여건, 시카고 600여건, 샌프란시스코 500여건, 애틀랜타 400여건, 워싱턴DC 400여건 등이다.

1건 신청에 본인뿐만 아니라 배우자와 자녀 등 가족이 함께 접수하는 사례가 있어 실제 신청자 수는 접수 건수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산된다.

미국의 백신 접종자가 상당한 수준에 도달한 데다 휴가철과 맞물려 한국 방문 수요가 많을 것이라고 보고 공관별로 태스크포스를 꾸려 발급 업무가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는 게 대사관의 설명이다.

일례로 뉴욕 총영사관은 면제서 발급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전 직원을 발급 업무에 투입했고, LA 총영사관도 부총영사 이하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 접수, 심사, 발급 업무를 맡고 있다.

권세중 주워싱턴 총영사는 "심사, 발급 업무에 차질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며 "여름철 수요가 많은 시기인 만큼 역량을 확충해서 잘 대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jbryo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