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하진 전북지사 "산업지도 새롭게 그려나가는데 올인"

2021-06-29 14:21:05

(전주=연합뉴스) 송하진 전북도지사가 29일 도청에서 열린 민선 7기 3주년 기자회견에서 "지속적인 산업의 체질 개선과 생태계 조성으로 전북의 산업지도를 새롭게 그려나가는데 올인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전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llenso@yna.co.kr

송하진 전북도지사는 29일 "지속적인 산업의 체질 개선과 생태계 조성으로 전북의 산업지도를 새롭게 그려나가는데 올인하겠다"고 밝혔다.



송 지사는 이날 민선 7기 3주년을 맞아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민선 7기 4년 차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신속한 백신 접종에 집중하고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는 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약속했다.

7대 정책과제로는 건강하고 안전한 일상 조성, 새로운 산업지도 올인, SOC 구축과 광역화 모색으로 당당한 독자 권역 시대 실현, 지방분권과 지방자치·균형발전 실현, 전북 몫 확보와 현안 해결, 도민의 자존의식 고취, 촘촘한 맞춤형 복지 등을 제시했다.

먼저 마음 놓고 생활할 수 있는 건강하고 안전한 일상을 만드는 것을 첫 번째 과제로 제시했다.

송 지사는 "신속한 코로나19 백신 접종으로 이른 시간 내에 도민의 70% 이상 접종을 끝내 집단면역 확보에 차질 없도록 노력하고 방역, 안전시설 등 안전과 관련된 사업은 충분한 예산을 확보해 도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산업지도 완성을 위해서는 투트랙 전략을 제시했다.

그는 "자동차·조선·농생명·바이오·여행 체험·휴양 힐링 산업 등 기존 주력사업은 혁신을 통해 새로운 사업지도를 그려나가겠다"면서 "또 산업화 초기에 있는 프런티어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고 다짐했다.


프런티어 산업으로는 탄소·수소·재생에너지·홀로그램·ICT·SW·금융 산업 등을 예로 들었다.

새만금 개발의 속도감 있는 추진과 사회간접자본(SOC) 구축, 전북도 광역화를 모색해 독자 권역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새만금 국제공항 개항 시기를 앞당기고 전북도 광역화 방안을 마련해 낙후하고 도세가 약한 지역으로서의 이미지를 탈피하겠다는 취지다.

또 전라유학진흥원 설립과 세계서예비엔날레 전시관 건립 추진과 가야 고분군 세계유산등재를 통해 도민의 자존의식을 높이고 공공기관 2차 이전 등을 통해 전북 몫을 찾겠다고도 약속했다.

송 지사는 3선 출마 여부에 대해선 "선거에는 도전자와 방어자가 있는데 저는 방어자의 입장이다. 도전자의 윤곽이 드러났을 때 입장을 밝히겠다"면서 "코로나19가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전북의 이익을 끊임없이 고민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저는 전북을 사랑하고 일할 수밖에 없는 운명을 타고났다"면서 3선 출마에 무게를 뒀다.

sollens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