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방역위험 지적받은 물총놀이 행사 잠정 중단

2021-06-28 17:12:09

(용인=연합뉴스) 지난 22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에버랜드를 찾은 시민들이 '슈팅 워터 펀' 공연을 즐기고 있다. 2021.6.22

에버랜드는 방역 위험을 지적받은 물총놀이를 잠정 중단한다고 28일 밝혔다.



에버랜드는 이날 오후 홈페이지 게시판에 "안전한 공연관람을 위해 강화된 방역수칙을 준수해야 한다는 방역당국의 계도에 따라 슈팅워터펀의 애프터쇼인 물총놀이 운영을 오늘부터 잠정 중단한다"는 공지글을 올렸다.

에버랜드는 올해 여름 이벤트로 광장에서 물줄기를 맞으면서 공연을 즐기는 슈팅워터펀 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행사가 끝나면 관람객들이 광장에 나와 물총놀이를 즐긴다.

전날에도 행사 관람객 수백 명이 물이 쏟아지는 광장으로 나와 물총을 쏘는 놀이를 했는데, 이런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이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백브리핑에서 "코로나19 전파 위험도가 큰 행사는 기본적으로 자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문화체육관광부와 경기도 쪽에 관련 상황을 조사하게끔 요청하고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할 예정"이라며 "아직 코로나19 접종을 받지 않은 20∼50대와 유행 규모가 큰 수도권, 휴가지 등에서는 이런 행사를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광장 바닥에 사회적거리두기 표시를 해두고 관람객들에게 거리두기 준수를 요청했지만, 잘 지켜지지 않았다"면서 "공연 관람 중에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거리두기를 유지해달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