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깝지만 올릴 선수 없다" 우규민 오승환 동반 붕괴, 예고된 참사였다[대구줌인]

2021-06-12 06:00:49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NC와 삼성 경기. 9회초 4-4 동점 상황에 등판한 오승환이 역전을 허용했다. 아쉬워하는 오승환의 모습. 대구=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11/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우규민 오승환도 사람이었다.



삼성의 8,9회를 듬직하게 지켜주던 백전노장 듀오.

최악의 하루를 맞았다. 4-2 리드를 지키지 못한 채 8,9회 쓰라린 역전패를 허용했다.

우규민은 11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시즌 6차전 8회에 등판했다. 3안타 2실점으로 4-4 동점을 내주며 시즌 2번째 블론 세이브를 기록했다. 설상가상 9회 등판한 수호신 오승환은 9회 2안타 1볼넷으로 5-4 역전을 내주면서 시즌 2패째를 떠안았다.

20승에 이어 30승 고지를 먼저 점령한 삼성. 확률을 따지며 가을야구의 희망을 부풀렸던 주역은 다름 아닌 우규민 오승환 필승조였다.

하지만 하루가 멀다 않은 빡빡한 등판 일정 속에 컨디션을 유지하기란 쉽지 않았다.

우규민은 56경기 중 절반 가까운 26경기에 출전해 25이닝을 소화했다. 그것도 매 경기 전력피칭이 요구되는 빠듯한 상황에서 투입됐다. 100% 힘을 쏟을 수 밖에 없었다. 삼십대 중반의 나이를 감안하면 매 경기 대기하다시피 하는 일정은 무리였다. 오승환 역시 마찬가지다.

6월 들어 최소 이틀에 한번, 10일, 11일에는 연투가 이어졌다. 전날 KIA전에 타이트 한 상황 속 2실점 했던 오승환은 이날도 노진혁에게 쐐기타를 맞고 고개를 떨궜다. 오승환 역시 절반 가까운 26경기에 출전 중이었다.

삼성 타선은 짜임새가 있을 지언정 화끈한 맛은 없다. 달아나야 할 때 확 달아나지는 못한다.

그러다 보니 어정쩡한 상황이 많았다. 적당히 앞서거나, 적당히 뒤지거나 하는 경기가 속출했다. 이래도 필승조, 저래도 필승조 출격이 불가피 했다. 가뜩이나 유일하게 불펜에서 긴 이닝을 소화할 수 있는 김대우는 임시 선발로 투입되고 있는 상황.

설상가상 2군에는 콜업할 투수가 전무하다.

허삼영 감독은 이날 경기에 앞서 "퓨처스리그에서 올라올 선수는 안타깝게도 없어 보인다"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지원조가 난망한 가운데 매 경기 한 이닝씩 끊어 던지는 필승조 과부하가 눈덩이 처럼 커질 수 밖에 없는 상황. 결국 우려했던 우규민-오승환 조가 무릎을 꿇었다. 본격적인 여름 승부를 앞두고 살짝 우려를 낳고 있는 삼성 불펜진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