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정연, 다이어트 돌입?..피 볼 정도로 강렬하게 운동 "신나 죽겠네"

2021-06-11 21:34:42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방송인 오정연이 열정적으로 테니스를 즐겼다.



오정연은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주위에 테니스 추천하는 사람이 부쩍 많아져서 고려 중이었는데, 마침 과 후배 녀석이 가르쳐준다기에. 첫날부터 의욕 충전하여 무릎이 라켓에 찍혀 살짝 피를 봤지만, 오랜만에 피만큼 강렬한 이끌림을 느낀 스포츠를 만나 신나 죽겠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오정연은 무릎이 라켓에 찍혀 피가 날 정도로 열정적으로 테니스를 즐기고 있는 모습이다. 반바지로 드러난 늘씬한 각선미가 시선을 모은다.

한편 아나운서에서 프리로 전향한 오정연은 '코로나19' 여파로 최근 운영 중이던 카페를 폐업하고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 중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