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작권 침해 논란' 이유비, 마음고생 했나...살 더 빠진 듯 '깡마른 몸매'

2021-06-11 19:37:1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유비가 저작권 침해 논란 후 근황을 공개했다.



이유비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bnt"라는 글과 함께 화보 촬영 중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이유비는 홀터넥 민소매 상의를 입고 가냘픈 어깨를 드러냈다. 최근 저작권 침해 논란에 휩싸였던 이유비는 마음고생이라도 한 듯 살이 더 빠진 듯한 모습. 이전보다 더 작아진 얼굴과 가녀린 팔뚝 등 여리여리한 몸매로 눈길을 끌었다.

이유비는 또 다른 사진에서는 슬립 드레스를 입고 청순하면서도 섹시한 매력을 발산했다.

앞서 이유비는 지난 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그린 캐릭터 그림을 미술품 경매 업체에 내놓고 수익은 전부 기부할 것이라 밝혔다. 그러나 이 그림은 이유비가 창작한 것이 아닌 이미 있는 캐릭터를 모작한 것이었다. 저작권 침해 우려가 제기되자 소속사 측은 "좋아하는 캐릭터를 따라 그리는 것이 저작권 침해가 된다는 사실을 인지하지 못했고 이로 인해 많은 분께 불편함을 끼쳤다"고 사과했다.

한편 이유비는 인기 네이버 웹툰을 원작으로 한 tvN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에 출연한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