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현장]11일 부산 롯데-KIA 전 최종 우천취소…12일 더블헤더

2021-06-11 17:28:54

비내리는 사직야구장. 김영록 기자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하루종일 내린 빗줄기가 한층 굵어졌다. 결국 11일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경기가 취소됐다.



KBO는 이날 오후 5시 7분을 기해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릴 예정이던 롯데-KIA전을 취소, 다음날 더블헤더로 치른다고 밝혔다.

부산은 하루종일 쉼없이 비가 내렸다. 새벽과 아침 시간에는 부슬비였지만, 정오를 넘어서면서 장대비로 바뀌었다.

오후 3시쯤부터는 제법 굵은 비가 하늘 가득 쏟아졌다. 사직동 하늘은 온통 짙은 비구름과 안개에 휩싸였다.

롯데 구단 측은 일찌감치 사직구장 그라운드에 초대형 방수포를 덮고 쏟아지는 비에 대비했지만, 경기 취소를 막을 순 없었다.

당초 이날 선발로 롯데는 노경은, KIA는 김유신을 예고했었다.

하지만 12일 더블헤더 1차전 선발 구성은 다르다. 롯데는 나균안이 선발로 나선다. KIA는 그대로 김유신이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