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창정 넷째아들, 클수록 아빠 뛰어넘는 꽃미남..제주도 유치원 '얼짱' 되겠네

2021-06-11 15:49:3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임창정이 잘생긴 넷째 아들의 일상을 공개했다.



11일 임창정의 넷째 아들 준재의 인스타그램에는 "제주는 장마가 슬슬 오려나봐요. 아침 눈 뜨자마자 밥 먹고 유치원 가기 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임창정의 아들 준재 군은 유치원에 가기 전 집에서 다양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개성 넘치는 청바지를 입은 준재 군은 벌써부터 꽃미남 외모를 자랑해 시선을 모은다.

한편 임창정은 지난 2017년 18세 연하 비연예인 여성과 재혼해 슬하에 다섯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가족들과 제주도에서 생활 중이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