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 '로스쿨' 김명민 "김석윤 감독에 대한 무한한 신뢰"

2021-06-11 15:01:02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김명민(49)이 김석윤 감독을 향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



김명민은 11일 오후 온라인을 통해 스포츠조선과 만나 JTBC 수목드라마 '로스쿨'(서인 극본, 김석윤 연출) 종영 기념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김명민은 '조선명탐정' 시리즈부터 함께한 김석윤 감독과의 인연에 대해 "저도 궁금했다. '명탐정' 시리즈로 어떻게 하면 더 개그스럽게 할지 고민한 현장이었는데 과연 드라마로 만나면 어떨지 궁금증과 기대치가 있었다. 너무나 예상만큼 좋았고 아쉬웠던 것은 영화 현장과는 달리 지금 굉장히 특수한 상황이다 보니 서로 많은 것을 나누지 못했다. 급박히 돌아가는 현장 속에서 본인이 할 것들을 다 하고, 책임감을 완수하고 돌아가다 보니 그 외적으로 사담이나 '꽁냥꽁냥'하는 부분들이 스태프들과의 매력이 있는 현장인데 그런것들을 못해서 지금도 한이 맺혀 있다. 지금도 스태프들이 보고 싶고, 법정물이다 보니 너무 제 대사를 외우고 제거를 하기에 급급했고 실수를 안 하려다 보니 더더욱 쉬는 시간에도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못한 부분들이 아쉽고 섭섭하고 서운하고 속상하다"며 "김석윤 감독님의 매력은 형 동생 같고 가족 같은 거다. 배우를 철저히 보호해주고, 배우가 편한 것이 드라마가 잘 되는 것이라고 해주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저는 김석윤 감독을 보면 무한한 신뢰가 생기고, 저를 힘들게 하지 않겠다는 믿음이 있다. 신을 보고 '너무 힘든 신이다'라고 생각할 때, 어떤 감독님은 동서남북 풀샷을 찍고 또 다시 찍는 분도 있고, 계속 반복하는 분들도 있어서 배우는 진이 빠지고 어디에 힘을 줘야 할지 모르는 상황이 있는데 김석윤 감독님은 카메라 네 대를 한번에 운용하시면서 그런 것들에 대한 콘티를 사전에 철저하고 명확히 해오신다. 스태프들 앞에서 '우리가 절지 말자'고 한다. 그 말 자체가 굉장한 믿음으로 다가온다. 옛날에 '명탐정' 때도 쉬는 날임에도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연습하는 걸 봤는데, 그걸 보면서 '진짜 대단한 분이다'라고 하면서 저도 리허설을 같이 했던 기억이 있는데 그 정도로 배우들을 힘들지 않게 하고, 효율적으로 노력하는 분이다. 우리 현장은 정말 김석윤 감독님과 우리 스태프만 보면 천군만마를 얻은 거 같은 기분을 느끼게 된다. 가장 큰 에너지고 존경하는 부분이다"고 말했다.

'로스쿨'은 대한민국 최고의 명문 로스쿨 교수와 학생들이 전대미문의 사건에 얽히게 되면서 펼쳐지는 캠퍼스 미스터리 드라마. 전국 유료가구 기준 6.1% 시청률로 종영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김명민은 극중 한국대 로스쿨 교수 양종훈을 연기하며 숨 막히는 '소크라테스 문답법'식 수업을 선사하는 교수이자 법꾸라지를 막기 위해 움직이는 인물로 그려져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았다. 또한 칼 같던 그가 학생들을 아끼는 모습을 보여준 것도 '로스쿨'의 의미를 더했다.

'로스쿨'은 9일 방송을 끝으로 종영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