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요태 신지, 신문지 뒤집어썼다 '급 후회'한 사연 "뭐라고?"

2021-06-11 14:39:40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그룹 코요태 멤버 신지가 점심 식사 인증샷을 공개했다.



신지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점심 메뉴 빨간 국물~급한대로 신문지를 활용했는데...뭐라구? 앞치마가 있었다...든든히 먹었으니 생방송 신나게 달려볼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신지는 빨간 국물의 매콤한 음식을 점심으로 먹고 있는 모습. 앞치마가 없는 줄 알았던 신지는 급하게 신문지에 구멍을 내 앞치마처럼 사용했다. 하지만 이후 앞치마를 발견하고는 허무한 듯한 표정을 지어보여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신지는 MBC 표준FM '정준하, 신지의 싱글벙글쇼' DJ로 활약하고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