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새콤달콤' 감독 "정수정, 영화·연기에 진지한 배우…연기자로 대성할 것"

2021-06-11 14:28:22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이계벽 감독이 '새콤달콤' 주연 배우들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새콤달콤'(26컴퍼니 제작)을 연출한 이계벽 감독이 11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새콤달콤'은 매번 해도 어려운 연애, 하지만 그 새콤달콤한 연애의 맛에 제대로 빠져버린 달콤한 연인 장혁(장기용)과 다은(채수빈), 그리고 새콤한 매력의 보영(정수정)까지 세 남녀가 그리는 찐현실 로맨스를 그린 작품이다.

이계벽 감독은 장기용, 채수빈, 정수정 등 주연 배우 캐스팅에 대해 "굉장히 사랑스럽고 로맨스 연기를 많이 하신, 멜로 이미지가 강하신 분들을 1순위로 생각했다"고 말했다. "관객분들이 영화를 접하자마자 딱 로맨스 영화라는 생각을 강하게 하고 접해주시길 바랐다. 그래서 일부러 그런 이미지가 강한 배우들을 택했다. 장기용 배우는 'WWW' 이미지가 있었고 채수빈 배우와 정?G어 배우도 그런 이미지가 강하다고 생각했다"고 말을 더했다.특히 이 감독은 배우가 가진 특징을 많이 살리려고 노력했다면서 "'새콤달콤'을 촬영할 때는 한 신 한 신, 배우들이 이 상황을 이해하지 않으면 할 수 없다고 생각했다. 가장 이야기를 많이 했던 부분이 '너라면 어떻게 했을까' 였다. 거의 모든 장면에서 배우들의 개성을 녹여내려고 했다. 배우들의 나이대가 딱 캐릭터의 나이대이지 않나. 동년배 또래의 감정을 표현하려고 했다"고 전했다.

주연배우들이 장점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장혁 역에 장기용에 대해서는 "장기용 배우는 연기를 할 때 순간적으로 습득하는 능력이 정말 강한 배우"라고 칭찬했고, 다은 역의 채수빈에 대해서는 "엄청난 기본기가 강한 배우다. 어떻게 이렇게 젊은 배우가 이렇게 기본기가 강할까 싶을 정도다"라고 말했다.

특히 시크하고 차가운 평소 이미지와 달리 지저분한 모습까지 서슴없지 보여준 정수정에 대해서 "정수정 배우가 그런 변신을 너무 재미있어하고 좋아했는데 저는 좀 미안했다. 그래서 계속 '수정아 미안해. 이 정도까지 해도 될까?'라고 물어봤다.(웃음) 현장에서 본 정수정 배우는 누구 못지 않게 영화와 연기에 대한 진지함이 있는 배우다. 앞으로 연기자로 대성할 친구다"라며 웃었다.영화의 비장의 무기이자 반전의 열쇠였던 이우제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이우제 배우에게 처음 캐스팅을 할 때부터 사과를 했다. '우리가 너를 비밀로 간직해야 해'라고 말하면서 사과했다. 그래서 처음부터 제가 이우제 배우의 연기에 찬사를 보내지 못하는 게 너무 미안하고 아쉽다. 우제는 맨 처음에 연기 경험이 별로 없다고 해서 걱정을 많이 했는데, 너무 잘해서 정말 놀랐다. 키도 장기용 배우랑 비슷하고 얼굴도 비슷해서 살이 빠지면 장기용 배우와 비슷할 거라는 생각이 확 들더라. 그래서 반전에 더 좋은 영향이 있었던 것 같다"고 전했다.

한편, '새콤달콤'은 넷플릭스를 통해 관람할 수 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넷플릭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