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여고괴담6' 김현수 "팬 많은 '여고괴담' 시리즈, 내가 폐 끼치면 안되겠다 생각"

2021-06-11 12:07:17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김현수가 영화 '모교' 개봉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영화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이하 '모교', 이미영 감독, 씨네2000 제작) 개봉을 앞둔 김현수가 11일 화상 인터뷰를 통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모교'는 기억을 잃은 채 모교의 교감으로 부임한 은희(김서형)가 학교 내 문제아 학생을 하영을 만나 오랜 시간 비밀처럼 감춰진 화장실을 발견하게 되고 잃어버렸던 충격적인 기억의 실체를 마주하는 이야기를 그린 호러 영화다. 김현수는 극중 하영 역을 맡았다.

이날 김현수는 "'여고괴담'은 굉장히 팬이 많은 시리즈라 제가 폐를 끼치면 안된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서형 선배님과 함께 부담보다는 즐거움이 더 큰 상태로 촬영했다"고 말하며 인터뷰를 시작했다.

공포 영화의 주인공으로 나서긴 했지만 "실제로는 겁이 많은 편"이라는 김현수는 "공포 영화를 종종 보긴 하는데 거의 눈 뜨고 보진 않는다. 하영은 공포 영화에 나오는 캐릭터이고 귀신을 보고 싶어하지만 보지 못하는 캐릭터라서 새롭다고 생각했다. 하영이는 과거의 상처 때문에 어른들에게 반항적인데, 그런 모습을 보여드리는데 더 집중해서 연기하려고 했다"고 말했다.

촬영 현장에 대해서도 말했다. "폐교에서 촬영할 때는 좀 무서웠다"는 그는 "깜깜한 상태에서 촬영해서 좀 무섭긴 했는데, 다행히 큰 사고가 없었다. 아 그런데 소연 역을 맡았던 최리 언니가 깜깜해서 계단에서 넘어져 다친 적이 있다. 그래서 놀라기도 했는데 다행히 큰 사고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귀신을 본다거나 하는 에피소드는 없었다"고 덧붙이며 웃었다.

한편, '여고괴담 여섯번째 이야기: 모교'는 이미영 감독의 입봉작이다. 김서형, 김현수, 최리, 김형서, 권해효, 장원형 등이 출연한다. 오는 17일 개봉한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soun.com 사진 제공=kth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