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걸그룹 블링블링에게 악플 읽는 아이들?…키즐, 아동학대 논란사과→싸늘한 여론

2021-06-11 14:08:1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신인 걸그룹 앞에서 대놓고 악플을 읽는 콘텐츠가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유튜브 채널 '키즐'에는 '악플을 들은 걸그룹 반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블링블링을 앞에 두고 어린 아이들이 악플을 읽는 모습이 담겼다.

영상 속 아이들은 '이걸 정말 읽어야 하느냐'며 망설였지만 제작진은 강요를 이어갔다. 결국 아이들은 멤버들 앞에서 '요즘 아이돌은 아무나 하나보다' '실력이 없는데 왜 아이돌 하나' '대충 봐도 곧 없어질 것 같은 그룹'이라는 등의 악플을 읽어야 했다.

악플을 듣던 멤버들은 충격에 빠졌고 결국 한 멤버는 눈물을 흘렸다.

이에 논란이 일자 키즐 채널 측은 "영상 내 질문 내용은 신인 아이돌이 많이 받는 악플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내용일 뿐 블링블링에 대한 악플이 아니다. 출연진은 해당 내용을 모르고 촬영했으며 촬영 이후 이러한 내용을 설명했다. 악플이 잠재적 살인임을 인식하고 성숙한 인터넷 문화가 조성되길 바라는 의도였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여전히 여론은 싸늘하다. 어린이들에게 악플을 읽게 한 기획의도 자체도, 멤버들이 받을 상처를 고려하지 않고 면전에 대놓고 악플을 쏟아낸 행위도 모두 가학행위라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