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이태곤 "나만 불륜 안들켜, 철저하고 흔적을 남기지 않더라"

2021-06-11 11:58:28

사진=TV CHOSUN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나만 안들켜, 철저하고 흔적을 남기지 않더라."



배우 이태곤이 11일 온라인 중계한 TV CHOSUN 새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태곤은 "시즌1에서는 나만 살아남았다. 불륜을 들키지 않았다. 정말 잘못을 많이 한다"며 "하지만 그만한 철저한 응징을 받기도 한다. 걸리지 않은 이유는 철저함이고 흔적을 남기지 않는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 신이 나올 때는 신경을 많이 썼다. 욕을 많이 먹더라도 그렇게 해야했다"며 "나쁜 의도를 가진 분들은 '저렇게 하면 되겠구나'라는 생각까지 들 것 같다. 하지만 내가 절대 이 역할을 즐기는 것은 아니다. 오해하면 안된다"고 웃었다.

또 이태곤은 "연기를 할 때 차이점이 있다. 사피영(박주미)와는 오래된 부부라 과감한 스킨십을 하지만 아미(송지인)와는 살살 잡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12일 첫 방송하는 '결사곡2'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피비(Phoebe, 임성한) 작가가 선보이는 최초의 시즌제 드라마로 시즌1 보다 더욱 증폭된 갈등과 예측 불가한 전개로 진한 매운맛을 선보일 것으로 관심받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