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승장]"손아섭 인크레더블!" 서튼 감독, 시즌 첫 끝내기에 환호

2021-06-10 22:12:39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9말 2사 3루 롯데 손아섭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서튼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10/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롯데 자이언츠가 시즌 첫 끝내기의 짜릿함을 맛봤다.



롯데는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 전에서 9회말 손아섭의 끝내기 안타로 5대4 극장승을 거뒀다.

박세웅과 최원준의 명품 투수전이 펼쳐졌다. 롯데는 6회 김재환의 솔로홈런에 선취점을 내줬지만, 이후 6회말 전준우의 2타점 적시타, 7회 마차도, 8회 한동희의 적시타가 이어지며 4-1로 앞섰다.

9회초 마무리 김원중이 무너지며 4-4 동점을 허용했지만, 9회말 2사 3루에서 손아섭이 끝내기 안타를 때려내며 귀중한 승리를 품에 안았다.

이로써 롯데는 최근 키움 히어로즈, KT 위즈, 두산을 상대로 3연속 위닝시리즈를 달성하는 감격을 누렸다. 선발 박세웅도 시즌 4승은 놓쳤지만, 2017년 이후 1042일만에 4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 이하)를 달성했다.

경기 후 래리 서튼 감독은 "끝까지 아슬아슬했던 게임이었는데 멋진 시즌 첫 끝내기로 승리를 장식했다"며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이어 "박세웅이 또다른 인크레더블한 투구를 보여줬다"며 아쉽게 4승을 놓친 에이스를 위로했다.

롯데는 진행중인 한화 이글스와 키움 전 승패에 따라 이날 탈꼴찌도 가능하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