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승장]연패 탈출 향한 이동욱 감독의 의지, 통했다

2021-06-10 23:03:44

1일 창원 NC파크에서 KBO리그 NC와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 지켜보고 있는 NC 이동욱 감독. 창원=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06.01/

[잠실=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너무나도 소중한 승리.



10일 잠실 LG전에서 6대0 승리로 3연패에서 탈출한 NC 다이노스 이동욱 감독은 승리의 주역들을 하나하나 언급했다. 빗 속의 경기를 치르느라 고생한 선수들 전체에 감사의 뜻도 전했다.

이 감독은 경기 초반 보내기 번트를 지시할 만큼 이날 승리에 대한 간절한 의지를 드러냈다. 선수들에게 고스란히 전달됐고, 완승으로 이어졌다.

경기 후 이동욱 감독은 "선발 루친스키가 포수 정범모와 좋은 호흡으로 에이스 답게 7이닝을 완벽하게 막아줬다. 3회 박민우의 희생플라이와 4회 노진혁의 적시2루타, 강진성의 투런포가 결정적이었다. 9회에도 노진혁의 희생플라이와 강진성의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강진성 타격감이 살아난 것이 고무적이다. 빗속에서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 고생 많았다"고 말했다.

NC는 11일 부터 대구로 이동해 삼성과의 원정 3연전을 펼친다. 3연전 첫날인 11일 선발은 우완 토종 에이스 송명기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