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현장]삼성 '동명이인' 이승현 미션, '현재'=변화구-완급조절, '미래'=잠재력 끌어내기

2021-06-11 11:30:00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KIA와 삼성 경기. 6회 좌완 이승현에 이어 7회초 우완 이승현이 투구하고 있다. 대구=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9/

[대구=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삼성 라이온즈 투수 중에는 동명이인이 있다. 이승현이다.



두 명의 이승현은 삼성의 '현재'와 '미래'로 평가된다.

2010년 LG 트윈스 2라운드로 뽑혀 2015년 프로에 데뷔한 우완 투수 이승현은 2017년 차우찬의 보상선수에 지명돼 삼성 유니폼으로 갈아입었다. 올 시즌에는 필승조로 활용되다 추격조로 뛰고 있다.

2019년에는 평균자책점 1.95를 찍기도 했고, 2020년에는 14홀드로 팀 내 홀드 부문 2위에 랭크되기도. 그러나 올 시즌 구속이 떨어지면서 지난해 좋았던 모습이 나오지 않고 있다.

이에 대해 허삼영 삼성 감독은 10일 대구 KIA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구위는 스피드, 제구, 마운드 운영능력이 모두 포함된 단어다. 스피드와 제구, 두 가지는 정상 궤도에 올라왔다. 다만 장점인 변화구와 완급조절이 지난해에 비해 부족한 것 같다. 변화구가 다소 밋밋하게 들어간다"고 평가했다.

이승현은 지난 9일 대구 KIA전에서 2-4로 뒤진 7회 초 마운드에 올라 ⅔이닝 2안타 2볼넷 3실점으로 부진했다.

반면 루키 이승현은 계획대로 성장 중이다. 선발이 아닌 불펜으로 시작해 시즌 초반 편안한 상황에서 등판하다 탈삼진 능력이 뛰어나 이제는 리드를 하고 있는 경기 후반에도 투입되고 있다. 표면적으로는 특급 불펜이다. 12경기에서 11⅔이닝을 소화하며 2홀드, 평균자책점 0.77을 기록 중이다. 그러나 경기를 치를수록 구위와 구속이 조금씩 떨어진다는 평가다.

허 감독은 여전히 이승현의 육성에 대해 서두르지 않겠다는 뜻을 다시 강조했다. 허 감독은 "신인 이승현에게 멀티이닝을 맡기고 싶긴 하다. 헌데 눈에 보이는 표본에서 구위와 구속이 많이 떨어졌다. 선수에 맞게끔 역할을 줘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휴식을 주면서 보완점을 개선시키는 것에 대해선 "무조건 쉰다고 되는 건 아닌 것 같다. 스스로 이겨내야 될 것 같다. 144경기를 하는데 안좋을 때 쉬게 한다고 하면 좋은 선수가 될 수 없다. 쉬는게 보약은 아니다. 안좋을 때 훈련량을 늘리는 방법도 있고, 휴식이 전부는 아닌 것 같다. 영양섭취, 수면, 컨디셔닝, 훈련 준비과정이 잘 맞아야 체력이 잘 유지될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만 19세 선수다. 지금은 처음보다 기대치가 떨어진 건 사실이지만, 아직 발굴할 장점을 많이 가진 선수다. 부상없이 많은 경험을 쌓아서 성장해야 한다. 물론 성적도 중요하지만 성적 이전에 이 선수가 가진 것을 끌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장기적으로 구위나 멘탈을 봤을 때 선발 또는 마무리로 손색이 없다. 올 시즌은 중간에서 시작했기 때문에 이번 시즌이 끝나고 대략적인 윤곽을 잡아야 할 것 같다. 선수에 대한 것도 있지만, 팀 밸런스도 생각해야 한다. 중장기적으로 계획을 잡고 진행해야 한다. 감독의 생각과 선수의 생각만으로 갈 수 있는 건 아니다. 구단이 합심해 이 선수에게 맞는 옷이 어떤 옷인지 정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대구=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