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분석]'만루 사나이'+'해결사'도 성공 못한 3차례 만루찬스, KIA 참혹한 현실이다

2021-06-11 05:30:00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KIA와 삼성 경기. 7회초 2사 만루 최형우가 삼진을 당하고 있다. 대구=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10/

[대구=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만루 사나이'도, '원조 해결사'도 해결이 되지 않았다. KIA는 이길 방도가 없었다.



KIA는 10일 대구 삼성전에서 4회를 비롯해 6회와 7회, 세 차례나 만루 찬스에서 득점을 생산해내지 못했다.

김태진이 두 번 만루 찬스를 날려버렸다. 0-2로 뒤진 4회 초 1사 이후 김선빈과 최형우의 연속 안타와 이정훈의 삼진, 터커의 볼넷으로 2사 만루 상황이 연출됐다. 동점 내지 역전까지도 가능했다. 그러나 김태진은 상대 선발 뷰캐넌에게 삼구 삼진을 당했다. 두 차례 파울 이후 스트라이크존 한복판에서 밑으로 가라앉는 체인지업에 방망이가 헛돌았다.

0-2로 뒤진 6회 초에도 만루 기회가 찾아왔다. 1사 이후 김선빈의 우전안타와 최형우의 1루수 땅볼 출루, 이정훈의 우전안타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0'의 행진을 깨는데 실패했다. 프레스턴 터커의 1루수 땅볼 때 야수 선택으로 홈으로 쇄도하던 3루 주자 김선빈이 아웃됐다. 2사 만루. 아직 득점을 뽑을 기회는 한 번 남아있었다. 다시 김태진이 타석에 섰다. 이번에는 뷰캐넌을 괴롭혔다. 커트를 해내며 볼을 골라냈다. 그러나 볼 카운트 2B2S에서 바깥쪽 커브에 다시 방망이가 헛돌면서 삼진을 당하고 말았다.

아쉬움이 컸다. 김태진은 지난 9일 대구 삼성전에서 5-2로 앞선 7회 초 2사 만루 상황에서 2타점 결승타를 때려내며 만루에서 강한 면모를 과시했다. 타율 7할5푼(8타수 6안타). 그러나 이날은 김태진이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했다.

KIA는 7회에도 2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번에는 '원조 해결사' 최형우가 타석에 등장했다. 기대감이 컸다. 전날 선제 투런포로 타격감을 깨웠기 때문. 최형우는 "부상 복귀 이후 처음으로 공이 뜨고 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그러나 불펜 최지광과의 풀카운트 접전 끝에 144km짜리 직구에 방망이가 헛돌았다. 삼진.

KIA가 앞서도 한참 앞설 수 있던 경기였다. 그러나 세 차례 만루 찬스가 무위에 그치면서 9회 2점을 따라붙었지만, 패배를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 가슴 답답한 밤이었다. 대구=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