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핫포커스]"스트레일리는 돌아온다!" '3연속 QS 실패' 에이스 향한 서튼 감독의 신뢰

2021-06-10 17:11:16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2회초 롯데 스트레일리가 숨을 고르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9/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컨디션은 좋았다. 경기력으로 보여주진 못했다. 하지만 난 스트레일리(롯데 자이언츠)를 믿는다."



에이스 스트레일리가 부진하다. 5월 18일 이후 23일째 승리가 없다.

점점 불안감이 커진다. 개막 이래 5월 23일 두산 베어스 전까지, 9경기 중 퀄리티스타트(선발 6이닝 3자책점 이하·QS)가 7번이나 됐다.

하지만 이후 3경기 연속 QS에 실패했다. 5월 29일 NC 다이노스 전에서는 무난했지만 6회를 채우지 못했고, 6월 3일 키움 히어로즈 상대로는 수비진의 실책이 겹치며 3⅔이닝 8실점(5자책)으로 무너졌다. 전날 두산 상대로도 6회는 채웠지만, 6안타(홈런 2) 7실점으로 부진했다.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10일 브리핑에서 "1회 연속 삼진 스타트는 굉장했다. 구속도 회복됐다. '스트레일리가 돌아왔다!'라는 분위기였다. 그 다음 볼넷볼넷 홈런을 허용했다"며 속상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첫 15타자 중 초구 스트라이크는 단 2번에 불과했다. 서튼 감독은 "준비 잘했고, 플랜도 잘 짰고, 컨디션도 좋았고, 루틴도 잘 이행했는데 경기력으로 보여주질 못했다"고 답했다.

지난해 15승4패 평균자책점 2.50으로 위력적인 기량을 과시했던 스트레일리. 하지만 올시즌은 어느덧 평균자책점이 4점대로 올라갔다. 1회 피안타, 피OPS는 규정이닝 채운 22명 선발투수 중 최고치다.

서튼 감독은 "스트레일리는 경쟁심이 강하고, 최고가 되길 원하는 투수다. 성숙한 멘털도 갖췄다"면서 "작년 같은 좋은 구위를 되찾았으면 좋겠다. 최근 2경기 모두 경기 초반에 비해 마무리는 좋았다. 다만 그 모습을 초반부터 보여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원래 우리가 아는 스트레일리의 모습으로 돌아올 거다. 난 믿는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