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들아 반가워~’ 롯데 민병헌, 오랜만에 만난 친정팀 식구들과 행복한 시간 [부산영상]

2021-06-10 16:49:08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롯데 민병헌.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10/

[부산=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건강한 모습으로 돌아온 롯데 민병헌이 오랜만에 만난 친정팀 식구들과 경기 전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8일은 9대18 롯데 승리, 9일은 14대8 두산 승리. 화끈한 타선을 앞세워 한 경기씩 주고받은 양 팀은 위닝 시리즈를 노린다. 주중 3연전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선수들은 구슬땀을 흘렸다. 컨디션 조절 차원에서 하루 휴식 후 경기에 출전했던 민병헌은 친정팀을 상대로 안타를 기록했다.

배팅 케이지에서 타격 훈련을 하던 민병헌은 사직구장에 도착한 두산 선수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반겼다. 훈련 중간중간 두산 선수들이 몸을 푸는 3루 쪽으로 발걸음을 옮긴 민병헌은 두산 시절부터 친하게 지냈던 재원이 형에게 포옹하며 애교를 부렸다. 오재원의 반응은 시크했지만 얼마 전 수술을 받았던 동생을 걱정하는 마음만큼은 따듯했다.

그라운드에 앉아 스트레칭하던 두산 박건우, 정수빈, 김재환도 옛 동료를 반갑게 맞았다. 민병헌도 모처럼 밝게 웃으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지난 1월 뇌동맥류(뇌혈관 벽 일부가 약해지면서 혈관이 부풀어 오르는 질환) 수술을 받은 뒤 회복 후 1군에 올라온 민병헌은 친정팀 후배들의 걱정스러운 눈빛에 자신의 건강함을 과시하며 배트를 잡은 뒤 스윙을 선보이기도 했다.

지금은 서로 다른 유니폼을 입고 있지만, 서로를 늘 걱정하는 사이인 두산 선수들과 민병헌의 훈훈한 만남을 현장을 영상으로 확인해 보자.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곰들이 반가운 롯데 민병헌 '행복한 시간'

곰들 앞에서 건강함을 과시하는 민병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