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값, 6개월 연속 10%대 상승…막걸리·떡·즉석식품, 줄줄이 인상

2021-06-10 10:36:01

지난달 쌀값이 대폭 오르면서 막걸리, 떡, 즉석식품 등의 가격도 줄줄이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통계청의 '5월 소비자 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쌀의 소비자물가지수는 130.20(2015=100)으로 1년 전보다 14.0% 올랐다. 2019년 3월(15.3%) 이후 최대 상승이다.

쌀값은 지난해 12월(11.5%) 이래 6개월 연속 10%대 상승세를 이어갔다. 지난해 역대 최장 장마와 태풍 영향으로 일조 시간이 줄고 강수량이 증가하면서 작황 부진으로 쌀 생산량이 줄어든 탓이다.

쌀값이 뛰면서 이를 주원료로 하는 상품들 가격도 줄줄이 인상됐다.

마트 등지에서 파는 공산품 막걸리 가격은 1년 전보다 14.9% 올랐다. 1999년 1월(17%) 이후 22년 4개월 만에 최대 상승이다. 술집에서 파는 외식 막걸리 역시 2.1% 올라 지난해 2월(2.4%) 이후 가장 크게 상승했다.

떡 가격도 상승폭이 점점 커지고 있다. 떡값은 지난 2월(1.9%), 3월(2.8%), 4월(4%)에 이어 지난달에는 4.7% 올랐다. 2019년 11월(6.5%) 이후 최대 상승 폭이다.

즉석밥 등이 포함되는 즉석식품 역시 3.2% 올랐다. 즉석식품 가격 상승률은 지난해 3월부터 1년간 1∼2%대에 머물렀지만, 3월(4.2%)과 4월(4.2%)에 이어 높은 수준이 계속되고 있다.

이처럼 커지는 장바구니 물가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정부는 비축 물량을 푸는 등 가격 안정 조치에 나섰다. 막걸리ㆍ누룽지 등을 위한 가공용 쌀 2만t을 추가 공급한다.

한편 정부는 가을에 쌀 수확기가 도래하면 공급이 회복되면서 쌀값도 점차 하향 안정화할 것으로 전망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