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비하인드]"보크 아냐?" 발끈한 스트레일리, 답답한 허경민…엇갈린 판정의 결과는

2021-06-10 10:11:38

2회초 롯데 스트레일리가 타임 요청에 관해 어필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9/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타임인가, 보크인가. 혹은 심판의 실수일까.



9일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 2회초. 롯데 스트레일리와 두산 허경민 간에 신경전이 오갔다. 급기야 양팀 사령탑이 번갈아 그라운드 위로 호출됐다.

롯데가 0-4로 지고 있던 상황. 스트레일리는 예민해보였다. 볼카운트 1-0에서 스트라이크존에 공을 꽂아넣었지만, 심판이 '노카운트'라는 모션을 취하자 발끈했다.

공을 던지기 직전 분명 허경민이 타임을 요청하는 동작이 있었다. 하지만 심판은 이렇다할 자세를 취하지 않은듯 보였다. 때문에 스트레일리는 '심판이 타임 요청을 받는 제스처가 없었는데 왜 노카운트냐'라고 항의했다. 양팔을 번쩍 들어올리며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두산 측은 스트레일리의 보크를 지적했다. 투구판 위에서 '정지' 상태에 들어갔던 스트레일리의 손이 피칭 전에 움직였다는 것.

방송사 측에서 준비한 느린 화면에 따르면 스트레일리의 보크가 의심되는 동작이 있었다. 정지 상태에서 스트레일리가 공을 쥔 손을 내려다보는 듯한 포즈를 취했기 때문. 세트 포지션에 들어간 투수가 피칭 대신 '딴짓'을 했으니 보크로 판단할 수 있다.

하지만 같은 화면에 따르면 롯데 측의 주장대로 심판이 타임 요청을 받는 제스처가 없는 것도 맞다.

결국 양팀 사령탑이 번갈아 그라운드로 뛰어나왔다. 해당 상황에 대해 각자의 주장을 어필하고, 구심의 설명을 듣기 위해서였다. 결과는 원심대로 노카운트 처리됐다.

이 과정에서 한동안 경기가 중단됐다. 상황이 수습된 뒤 이어진 경기에서, 허경민은 스트레일리의 공을 통타해 5점째를 뽑은 좌익수 앞 적시타를 때렸다.

이날 경기 5회가 끝난 뒤 클리닝타임에 이뤄진 취재진의 문의에 심판진은 또다른 해명을 내놓았다. 방송 카메라에만 잡히지 않았을 뿐, 구심이 타임을 받는 제스처가 명백히 있었다는 것.

롯데 관계자는 "우리 쪽에서는 심판이 타임 요청을 받는 동작이 없었는데 왜 카운트 처리가 되지 않았냐고 문의했다. 두산에서는 스트레일리의 보크를 지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판진은 "대기심도 있고, 심판을 찍는(판독용) 카메라도 따로 있다. 확인 결과 심판이 타임을 받아들였다"면서 "이미 타임 상황이었기 때문에 보크 여부에 대한 항의(확인)도 성립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