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동탄성심병원 "심폐소생술 원격교육, 대면교육 효과 유지"

2021-06-10 09:25:15



일반인의 심폐소생술은 심장마비 환자의 생명을 살리고 합병증을 예방하는 데 큰 역할을 하기 때문에 지속적인 심폐소생술 교육이 매우 중요하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기존에 얼굴을 맞대고 하던 대면교육은 제약이 많아졌으며, 온라인에서 비디오를 통한 일방향 교육은 강사의 피드백을 받을 수 없어 부정확한 심폐소생술을 익힐 수 있다는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 응급의학과 이정아 교수팀은 심폐소생술 교육을 원격으로 시행해도 효과가 있는지 확인하기 위해 심폐소생술 원격교육과 대면교육의 효과를 비교하는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지난해 7월 경기도교육청 28개 고등학교 학생들의 참여를 받아 62명의 학생들을 무작위로 원격교육과 대면교육 그룹에 절반씩 배정했다. 교육은 대한심폐소생술학회와 미국심장학회에서 승인한 심폐소생술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한림대의료원 동탄시뮬레이션센터(이하 동탄시뮬레이션센터)'에서 진행됐다.

원격교육은 태블릿 등 스마트기기를 활용한 화상교육으로 진행됐으며, 학생들은 교육기간 동탄시뮬레이션센터를 방문해 센터 내 각 격리된 공간에서 마네킹과 자동심장충격기(AED)를 사용해 교육을 받았다. 강사인 이정아 교수의 지도 아래 심장마비의 인지, 환자 발생상황 전파 및 신고, 흉부 압박 및 AED 사용법을 1시간 동안 연습했으며, 교육 전후 심폐소생술 정확도를 측정 받았다.

분석결과 심폐소생술의 정확도를 나타내는 5개 지표(▲분당 평균 압박 횟수 ▲평균 압박 깊이 ▲정확한 압박 속도의 비율 ▲정확한 압박 깊이의 비율 ▲완전한 압박 이완율) 중 정확한 압박속도와 압박 깊이의 비율에 대한 술기는 대면교육과 마찬가지로 개선 시킬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아 교수는 "심폐소생술은 정확한 방법대로 시행해야 환자의 생존율이 높아지고 합병증 발생율은 줄어들지만 코로나19로 인해 강사가 피드백을 줄 수 있는 교육을 제공하는 데 어려움이 컸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화상시스템을 통한 심폐소생술 원격교육이 시간과 인력소모는 줄이면서 교육효과는 대면교육보다 낮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19 유행기간 동안 대면교육의 대안으로 입증됐다"고 말했다.

또한 이 교수는 "대한심폐소생협회의 지원으로 진행된 이번 연구는 피드백 장치를 활용하여 심폐소생술의 원격교육 효과를 분석한 첫 연구"라며 "올해에도 좀 더 개선된 방법으로 심폐소생술 원격교육에 대한 연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강사 주도의 심폐소생술 원격교육'이란 제목으로 SCIE급 국제학술지인 PLOS ONE(인용지수 2.740) 5월호에 게재됐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