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영 이기는 이의리? ‘토닥토닥’ 깨가 쏟아지는 연년생 케미 [대구영상]

2021-06-10 17:56:53

딱 붙어다니며 즐겁게 훈련하는 정해영과 이의리 [대구=스포츠조선 정재근 기자]

형을 이기고 싶어 하는 동생의 마음은 다 똑같나 보다. KIA 마운드의 희망, 정해영과 이의리가 토닥거리며 즐겁게 훈련하는 모습이 훈훈하다.





10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정해영과 이의리가 외야에서 딱 붙어 다니며 함께 훈련했다.

틈만 나면 서로 장난을 치다가도 레이스가 붙으면 동생의 승부욕이 발동한다. 조금이라도 더 빨리 달리고 싶어서 정해영을 향해 고개를 돌린 채 악착같이 앞서나가는 이의리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물구나무서기도 이의리의 승리다. 자랑이라도 하듯 물구나무 자세로 한참을 버텨내는 이의리. 정해영이 따라 해보지만 간발의 차로 판정패다.

귀여운 동생에게는 쉽게 져주는 정해영이지만 마운드에서는 절대 지는 일이 없다. 올 시즌 갑작스럽게 마무리 중책을 맡았지만, 프로 2년 차라고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정해영은 올 시즌 23경기에 등판해 24⅓이닝을 소화해내며 4승3패 9세이브, 평균자책점 2.96을 기록하고 있다. 9일 삼성전에서는 7-5로 쫓긴 8회말 1사 1, 2루 위기에서 등판해 무실점으로 승리를 지켰다.



친형제처럼 즐겁게 훈련하는 정해영과 이의리의 모습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