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눈물’ 박세혁 “후회 없이 야구할 일만 남았다” [SC스토리]

2021-06-10 05:07:56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14대8로 승리한 두산 박세혁이 인터뷰를 마친 뒤 눈물을 훔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9/

[부산=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52일 만에 복귀한 박세혁은 팀을 승리로 이끈 뒤 뜨거운 눈물을 훔쳤다.





지난 4월 16일 잠실에서 열린 LG와 경기에서 김대유가 던진 공에 얼굴은 맞은 박세혁은 고통을 호소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오른쪽 광대가 심하게 부은 박세혁은 누운 채로 응급처치를 받은 뒤 구급차에 실려 병원으로 향했다. 정밀 검사 결과 안와골절 진단을 받은 박세혁은 수술까지 받아야 했다.

프로 선수에게 가장 중요한 눈을 다친 박세혁을 많은 팬이 걱정했다. 다행히 수술은 잘 됐고, 재활에 전념한 박세혁은 2군에서 실전 감각을 조율했다. 부상을 딛고 다시 도약할 준비를 마친 박세혁을 김태형 감독은 9일 사직구장으로 콜업했다.

부상 복귀 첫날부터 9번 타자 겸 포수로 선발 출장한 박세혁은 안구 보호용 고글을 착용한 상태로 경기를 치렀다. 2회초 무사 1루 첫 타석에 들어선 박세혁은 두려움 없이 롯데 선발 스트레일리의 134km 슬라이더를 노려 안타를 기록했다. 안와골절이라는 큰 부상을 딛고 복귀한 박세혁은 안정적인 리드로 팀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박세혁은 경기 종료 후 방송 인터뷰에서 장성호 해설위원의 질문을 들은 뒤 눈시울을 붉혔다. 부상 당시 눈이 잘 보이지 않아 두려움이 컸고, 아버지 박철우 2군 감독에게 걱정을 끼친 거 같아 미안하다는 말과 함께 박세혁은 눈물을 훔쳤다. 오늘 경기를 뛴 소감을 묻는 말에는 "이렇게 경기에 뛸 수 있고, 선수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어 감사하다. 앞으로는 후회 없이 야구를 할 일만 남았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마쳤다.

박세혁의 부상 복귀전을 보기 위해 사직구장을 찾은 한 두산 팬은 '그대와 함께 우리는 강합니다'라는 현수막을 들어 보이기도 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

밝은 얼굴로 1군에 돌아온 안방마님 박세혁.

52일 만에 복귀한 경기에서 포수 마스크를 쓰고 선발 출장.

두려움을 극복하고 첫 타석부터 안타를 기록.

혼신의 힘을 다해 주루플레이하는 박세혁.

흔들리는 투수를 격려하기 위해 마운드를 찾은 안방마님.

야구에 대한 소중함을 다시 한번 느꼈던 순간을 생각하자 눈물이 왈칵.

박세혁의 복귀전을 응원하기 위해 사직구장을 찾은 두산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