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리뷰]'5홈런 무력시위' 두산, 화력전서 롯데 압도…이영하 부진에도 2연패 탈출

2021-06-09 22:12:02

7회초 1사 두산 양석환이 솔로포를 날린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9/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두산 베어스가 홈런 5개로 부산 하늘을 수놓으며 2연패를 탈출했다.



두산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양석환(2개)김재환 페르난데스 허경민이 줄줄이 홈런을 쏘아올리며 14대8로 승리했다. 4차례나 역전을 주고받은 혈전, 두산의 막강한 타격이 기어코 승리를 만들어냈다.

롯데 선발투수는 에이스 댄 스트레일리. 하지만 스트레일리는 KBO리그 데뷔 이래 두산전 4경기에서 3패, 평균자책점 6.23을 기록중일 만큼 부진했다. 이날 경기로 인해 스트레일리의 두산 공포증은 더 심해질 가능성이 커졌다.

두산은 1회초 연속 볼넷에 이은 양석환의 3점 홈런을 앞세워 기분좋게 시작했다. 2회에도 김재호의 2루타에 이은 안재석 박세혁 허경민의 연속 안타가 쏟아지며 순식간에 5-0으로 앞섰다.

이 과정에서 허경민과 스트레일리의 신경전이 있었다. 롯데는 '타임 요청을 받는 제스처가 없었는데 왜 노카운트냐'라고 항의했고, 두산 측은 '스트레일리의 보크'라고 맞섰다. 심판진은 "망송 카메라에 타임을 받는 제스처가 잡히지 않았을 뿐, 타임을 받았다. 이미 타임이었기 때문에 스트레일리의 보크도 인정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실랑이 직후 허경민의 좌전 안타로 두산이 5점째를 따냈다.

분위기 반등을 이룬 롯데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롯데는 2회 한동희의 솔로포, 3회 정훈의 적시타로 추격에 나섰다. 이어 4회에는 두산 선발 이영하의 갑작스런 난조를 틈타 마차도 전준우의 밀어내기 볼넷과 추재현의 내야안타, 정훈의 희생플라이를 묶어 6-5로 승부를 뒤집었다.

이영하는 44일만의 1군 복귀전에서 3⅔이닝 만에 7안타 4볼넷 6실점하며 무너졌다. 특히 4회에만 밀어내기 2개 포함 볼넷 4개를 허용한 제구력이 문제였다.

두산은 5회초 김재환의 투런포로 다시 7-6으로 앞서갔지만, 롯데는 5회말 두산의 3번째 투수 이형범을 상대로 2사 후 몸에 맞는볼과 3루수 실책, 마차도의 적시타와 좌익수 실책, 전준우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더해 다시 8-7로 역전시켰다. 스트레일리는 6회까지 마무리하며 패전투수는 면했지만, 6안타(홈런 3) 4볼넷 7실점하며 자존심을 구겼다.

최후의 승자는 두산이었다. 두산은 7회초 롯데의 신인 송재영을 상대로 최용제의 볼넷을 시작으로 허경민의 안타와 정수빈의 적시타가 이어지며 8-8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바뀐 투수 진명호를 상대로 페르난데스가 3점포, 양석환이 이날의 2번째 홈런을 쏘아올리며 다시 12-8 리드를 잡았다.

롯데는 4번째 투수 최영환을 마운드에 올렸지만, 8회말 허경민이 최영환의 147㎞ 직구를 마음껏 받아쳐 또 하나의 홈런을 만들어냈다.

반면 두산 마운드는 5회 2사 후 김명신이 1⅓이닝, 홍건희가 1⅔이닝을 소화하며 롯데 타선을 잠재웠다. 8회말 1사 후 홍건희가 정훈에게 안타를 허용하자, 박치국을 투입해 실점 없이 틀어막았다.

두산의 공격은 계속됐다. 9회초 바뀐 투수 김창훈을 상대로 1사 1루에서 박건우가 좌중간 2루타를 터뜨리며 김재환을 불러들였다. 다음 타자 강승호의 타구도 날카로웠지만, 3루수 한동희의 글러브로 빨려들며 더블아웃이 됐다.

하지만 9회말에도 마운드에 오른 박치국은 김민수를 3루 땅볼, 김준태 강로한을 연속 삼진처리하며 롯데의 희망을 끊고 3시간 30여분의 격전을 마무리했다. 시즌 첫 세이브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