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핫포커스] 11일 만에 등판한 클로저…아웃 하나 남기고 날아간 '역대 2호 대기록'

2021-06-09 21:58:36

29일 서울 잠실구장, 키움과 LG 경기. 9회말 조상우가 투구하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5.29/

[대전=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역대 2호 '팀 노히트노런'에 도전했지만, 아웃카운트 한 개가 부족했다.



키움은 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 이글스와의 원정경기에서 6대2로 승리했다.

이날 키움은 투수진이 릴레이로 호투를 펼쳤다. 선발 투수 에릭 요키시가 6이닝 무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를 펼쳤고, 뒤이어 나온 양 현-김성진이 각각 1이닝 씩을 퍼펙트로 이닝을 지웠다.

아웃카운트 3개면 팀 노히트노런도 가능한 상황. 팀 노히트노런은 2014년 10월 6일 잠실 NC전에서 LG 트윈스가 기록한 이후 역대 두 번째다.

6-0으로 앞선 9회말 키움은 마무리투수 조상우를 꺼냈다. 최근 조상우는 세이브 상황이 만들어지지 않으면서 지난달 29일 이후 경기에 나서지 않고 있었다.

11일 만에 등판한 조상우. 첫 두 타자는 깔끔했다. 정은원을 삼진 처리한 뒤 최재훈을 땅볼로 잡아냈다.

아웃카운트 한 개가 멀었다. 하주석에게 볼넷을 내준 조상우는 노시환에게 던진 직구가 안타가 됐다. 흔들리기 시작한 조상우는 결국 김민하와 힐리에게 연속 안타를 맞으면서 2실점을 한 뒤 마운드를 김태훈에게 넘겨줬다.

김태훈은 추가 실점없이 이닝을 마치면서 키움은 2연패에 탈출했다. 승리를 잡았지만, 쉽게 찾아오지 않은 대기록 하나가 아웃 카운트 한 개를 남기고 날아간 순간은 아쉬움으로 남게 됐다. 대전=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