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현장]유한준의 득점이 비자책점인 이유, DP 완성못한 로맥의 포구 실책

2021-06-09 20:58:27

2021 KBO리그 kt위즈와 SSG랜더스의 경기가 8일 인천SSG랜더스필드에서 열렸다. KT 유한준 인천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6.08/

[인천=스포츠조선 노재형 기자] SSG 랜더스가 1루수 제이미 로맥의 어이없는 포구 실책으로 한 점을 더 줬다.



9일 인천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홈경기. SSG는 3-6으로 뒤진 5회초 김택형이 3안타와 2볼넷을 허용해 1실점했다. KT는 선두 조일로 알몬테의 볼넷, 유한준의 내야안타로 무사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황재균의 중전안타 때 알몬테가 3루를 돌아 어중간한 위치에 섰다가 런다운으로 태그아웃됐다.

1사 1,2루서 문제는 다음 타자 장성우 타석에서 발생했다. 김택형은 장성우를 유격수 땅볼로 유도했다. 손쉽게 더블플레이로 연결할 수 있는 상황. 그런데 2루수 최주환의 송구를 1루수 로맥이 뒤로 빠트리면서 2루주자 유한준이 홈을 밟았다. 최주환이 던진 공이 바운드되지는 않았지만, 낮게 들어가면서 로맥의 미트 밑으로 지나간 것이다. 기록원은 로맥의 포구 실책을 줬다.

만일 로맥이 정상적으로 잡았다면 더블플레이가 완성돼 그대로 이닝이 끝날 수 있었다. 이 실점은 비자책점으로 기록됐다. KT는 이어 박경수의 좌중간 안타, 심우준의 볼넷으로 2사 만루 찬스까지 연결했지만, 조용호가 2루수 땅볼로 물러나면서 추가로 득점하지는 못했다.

만약 최주환의 송구가 원바운드가 돼 뒤로 빠졌다면, 즉 최주환에게 실책을 줬다면, 박경수의 안타를 감안해 유한준의 득점은 자책점이 된다. 인천=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