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민총소득 1인당 3만1881달러…4년 연속 3만 달러대 유지

2021-06-09 12:04:02

지난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만1000달러대를 기록했다. 2년째 감소세다. 코로나19 확산과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받았다.



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국민계정(확정) 및 2020년 국민계정(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GNI는 3만1881달러(원화 3762만원)다. 한국은 2017년에 3만1734달러를 열었다. 2018년 3만3564달러로 상승했지만 2019년 3만2204달러, 2020년 3만1881달러로 뒷걸음질 치고 있다. 1인당 GNI는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총소득을 인구로 나눈 통계다. 한 나라 국민의 생활 수준을 파악하는 지표로 사용된다. 3만 달러는 선진국 진입 기준으로 인식되고 있다.

1인당 가계총처분가능소득(PGDI)은 1만7756달러로 집계,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원화로는 295만2000원으로, 2.3% 늘었다. PGDI는 국민이 자유롭게 처분할 수 있는 소득으로, 실질적인 주머니 사정을 보여주는 지표다.

한은이 발표한 지난해 실질 국내총생산(GDP) 성장률 잠정치는 연 -0.9%다. 올해 3월 발표 당시(-1%)보다 0.1%포인트 올랐으나 1998년 외환위기(-5.1%) 이후 22년 만에 역성장이다. 2019년 GDP 성장률 확정치는 연 2.2%로, 0.2%포인트 상향 조정됐다.

총저축률은 35.9%로 전년(34.7%)보다 1.3%포인트 상승했고, 국내총투자율은 전년(31.3%)보다 0.3%포인트 오른 31.7%를 기록했다. 가계(가계에 봉사하는 비영리단체 포함) 순저축률은 11.9%로 전년(6.9%)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