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제조기, '미다스의 손' 전창진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2021-06-09 10:17:13

사진제공=KBL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미다스의 손' 전창진 전주 KCC 감독이 다시 움직인다.



전 감독은 한국프로농구(KBL)에서 둘째가라면 서운한 스타제조기다. 기존 에이스를 더욱 강하게 만드는 것은 기본이다. 유망주에 머무를 뻔했던 선수들도 스타로 키워냈다. '국가대표 슈터'로 크게 성장한 조성민이 대표적인 예다. 2020~2021시즌에는 정창영 유현준 등을 에이스로 길러냈다. 주축으로 자리잡은 정창영과 유현준은 KCC 정규리그 우승에 앞장섰다.

새 시즌. 전 감독이 다시금 지휘봉을 든다. KCC는 여름 이적 시장에서 새 얼굴 두 명을 품에 안았다. 자유계약(FA) 박재현과 계약했다.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트레이드로 전준범을 영입했다. 박재현은 애매한 포지션 탓에 늘 아쉬움을 남겼다. 전준범은 상무 복귀 뒤 정체돼 있다. 두 선수 모두 큰 기대 속 프로에 입문했지만, 잠재력을 100% 펼쳐보이지 못했다.

전 감독은 새 선수들에 대한 기대감을 감추지 않았다. 그들 역시 스타가 될 자질은 충분하다. 다만, 전제가 있다. 선수들의 노력 여부다. 전 감독은 "새로 합류하는 선수들이 있다. KCC 오는 과정에서 느낀 점이 있을 것이다. 얘기를 많이 나눴다. (내 말 뜻을) 충분히 알 것이다. 비시즌 열심히 해야한다. 스타는 그냥 되지 않는다. (선수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코트 위 전 감독은 냉정하기로 유명하다. 비시즌 훈련은 더욱 혹독하다. 단순히 훈련양이 많은 게 아니다. 훈련을 통해 선수들 스스로 답을 찾도록 한다. 코트 훈련 때마다 지시 대신 질문을 던지는 이유다.

한편, 전 감독은 2021~2022시즌을 향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전 감독은 "7월 초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다. 시즌 준비가 조금 늦다. 현재 외국인 선수를 알아보고 있다. (코로나19 탓에) 비디오로 점검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