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미국 소매판매, 1984년 이후 최대폭 성장할 것"

2021-06-10 08:15:50

미국소매협회(NRF)는 올해 미국의 소매 판매가 1984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CNBC방송 등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잭 클라인헨즈 NRF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올해 소매 판매가 지난해보다 10.5∼13.5% 증가한 4조4천400억∼4조5천600억달러(약 4천944조∼5천78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매장 판매와 온라인 판매를 합친 것으로 자동차, 주유소, 레스토랑 매출은 제외한 액수다.

이는 NRF가 지난 2월 내놓은 이전 전망치보다 상당폭 늘어난 것이다. 당시 NRF는 올해 소매 판매가 전년보다 6.5∼8.2%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아울러 2021년 미국의 연간 국내총생산(GDP) 증가율도 종전 전망치인 4.4∼5%에서 이날 7%로 상향 조정했다.

이러한 낙관적 전망의 근거는 미국 연방정부의 재정부양 효과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억눌렸던 소비 심리 부활이다. 특히 정부 지원금이 소비자들에게 흘러 들어가면서 예상보다 빠른 회복을 견인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클라인헨즈는 "경제가 강하고 회복이 빠르다는 뚜렷한 신호가 보인다"면서 "미국의 가정들은 정상적인 생활과 일, 놀이로 돌아갈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앞서 월마트, 리바이스, 메이시스 등 미국의 대형 소매업체들은 1분기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실적 전망치를 상향 조정한 바 있다.

다만 소매업계가 인플레이션, 물류난, 인력 부족 등의 어려움을 겪을 수도 있다고 NRF는 전했다.

소비자들이 항공 여행, 호텔 숙박, 외식 서비스 등에 얼마나 많이 지갑을 열지도 아직 미지수라고 CNBC는 지적했다.

firstcircl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