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현장]승리요건 1아웃 앞두고 강판, '브룩스 대체선발' KIA 차명진 그래도 '희망'을 던졌다

2021-06-09 20:14:33

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 KIA와 삼성 경기. KIA 선발투수로 등판한 차명진이 투구하고 있다.(다중촬영) 대구=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6.9/

[대구=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2년여 만에 달성할 수 있는 승리였다. 그러나 승리요건에 아웃카운트 한 개를 남겨두고 강판됐다. 그래도 5선발 가능성을 보였다.



차명진(26·KIA 타이거즈)이 '희망'을 던졌다. 차명진은 9일 대구 삼성전에서 최근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한 외국인 투수 애런 브룩스의 대체선발로 마운드에 섰다. 시즌 첫 선발등판. 4⅔이닝 동안 6안타 2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나름 호투를 펼쳤다.

1회 실점 위기를 잘 버텨냈다. 공격적인 투구로 2사 이후 구자욱에게 첫 안타를 허용했다. 이어 오재일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2사 1, 2루 상황에 몰렸다. 그러나 후속 강민호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하면서 무실점으로 넘겼다.

2회에도 위기를 잘 극복했다. 선두 이원석을 몸에 맞는 볼로 출루시킨 뒤 후속 김헌곤을 우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1사 1루 상황에서 김지찬에게 볼넷을 내주며 1사 1, 2루에 몰렸지만, 김상수를 6-4-3 병살타로 유도했다.

3회 삼진 한 개를 곁들여 삼자범퇴로 처리한 차명진은 4회 2사 이후 이원석에게 첫 장타인 좌전 2루타를 허용했다. 그러나 김헌곤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하면서 무실점으로 막아냈다.

문제는 5회였다. 선두 김지찬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한 뒤 김상수에게 우전안타를 허용했다. 후속 박해민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내면서 승리요건까지 아웃카운트 한 개만을 남겼다. 그러나 이후 2사 1루 상황에서 피렐라, 구자욱, 오재일에게 3연속 안타를 허용하면서 2실점했다. 그리고 2사 1, 3루 상황에서 박준표와 교체됐다. 박준표는 강민호를 3루수 땅볼로 유도해 추가실점을 막아냈다. 대구=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