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 유도훈 감독 "두경민 김낙현 공격력 믿고 맡길 수준. 모틀리 재계약 총력 기울인다"

2021-06-09 17:06:43

한국가스공사 초대 사령탑 유도훈 감독. 사진제공=KBL

[대구=류동혁 기자] 9일 대구 인터불고 호텔에서 열린 한국가스공사 프로농구단 협약식.



초대 사령탑을 맡은 유도훈 한국가스공사 감독이 참석했다.

약식 기자회견을 가졌다.

'대구의 농구 열기가 뜨거웠는데, 오리온이 갑자기 연고를 이전하면서 상처를 많이 받았다. 농구단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공존한다'고 질문하자 유 감독은 "구체적 부분이 결정되면 선수들의 훈련과 시즌 준비를 모두 대구 시민이 지켜보게 될 것이다. 코로나 사태로 모든 국민이 어렵지만, 최대한 많이 대구 시민과 함께 할 생각이다. 성적도 중요하지만, 대구 시민과 어우러진 농구단으로 운영할 생각"이라고 했다.

두경민이 들어왔다. 김낙현과 콤비가 기대된다. 벌써부터 한국가스공사의 전력이 만만치 않다는 평가가 대세다.

유 감독은 "볼 소유와 배분의 문제가 있지만, 두 선수의 공격력은 믿고 맡겨도 될 것이라 생각한다. 중요한 것은 수비가 어느 정도 되느냐에 따라서 성적이 결정될 것이다. 두경민 영입은 올 시즌을 끝으로 군대에 가는 김낙현의 공백을 메울 수 있는 부분까지 고려한 사항"이라며 "조나단 모틀리의 경우, 재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타 리그에서 많은 오퍼들이 오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최선을 다해서 잡을 생각"이라고 했다. 대구=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