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트제 변경으로 더 흥미로워진 PBA 투어 2021~2022시즌 개막 대진 일부공개

2021-06-09 14:56:24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새 시즌을 맞이해 경기 방식을 일부 바꾼 프로당구 PBA 투어가 2021~2022시즌 개막전 대진을 일부 공개했다.



프로당구협회(PBA)는 14일부터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2021~2021시즌 개막전 '블루원리조트 PBA-LPBA투어 챔피언십'을 개최한다. 이에 앞서 PBA는 9일 보도자료를 통해 개막전 대진을 일부 공개했다. LPBA에 도전장을 내민 '세계 여자 3쿠션 전설' 히다 오리에와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가 LPBA 무대에 나서고, 당구 방송인 '해커'가 와일드 카드로 출전하는 등 흥미로운 대진이 구성됐다.

PBA투어는 시즌부터 128강과 64강에서 진행했던 '서바이벌 제도'를 폐지하고, 전 경기를 세트제로 진행하낟. 128강과 64강은 3판2선승(모든 세트 15점)이고 32강부터는 기존과 동일하다.여자부LPBA는 PQ라운드부터 32강전까지 서바이벌로 진행되나 경기 시간이 전후반 90분에서 80분으로 줄었다.

대진표는 지난 시즌 성적에 따라 나뉘었다. 톱랭커들은 와일드카드로 합류하는 선수들과 대결하는 등 비교적 무난한 대진을 받았다. 우선 2020~2021시즌 PBA 랭킹 1위 다비드 사파타(스페인·블루원리조트)와 4위 강민구(블루원리조트)는 스폰서 와일드카드로 합류한 김영훈, 서인호와 대결한다. 5위 서현민(웰컴저축은행)과 6위 오성욱(신한금융투자) 역시 와일드카드로 합류하는 '영건' 전인혁과 고준서를 상대한다.

또 다비드 마르티네스(스페인·크라운해태)은 홍종명(SK렌터카), 강동궁(SK렌터카)은 김동현(A), 하비에르 팔라존(스페인·휴온스)는 김태관(와일드카드)과 대결한다. 조재호(NH농협카드)는 팀리그 동료 응우옌 후인 프엉린(베트남)과 첫 판부터 맞붙게 됐다. 이밖에 2021년큐스쿨전체 1위로 1부 무대에 오른 이연성은 최원준, 2위 노병찬은 최종복, 3위 장남국은 백찬현을 상대로 '큐스쿨 돌풍'을 준비한다.

한편,이번 대회에는 당구 방송인 '해커'가 와일드카드로 대회에 나선다.인터넷 개인방송을 운영중인 해커는 방송을 통해 국내 내로라하는 선수들과 견줄만 한 당구 실력을 자랑하는 등 당구 팬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당구 인플루언서'다. 대회에도 가면을 쓰고 경기에 나서는 해커는 128강서 '베트남 강호' 마 민 캄(신한금융투자)과 격돌한다.

여자부 LPBA에서는 이번 시즌부터 새롭게 합류하는 히다 오리에(일본·SK렌터카)와 지난 시즌 마지막 투어에 참가했던 스롱 피아비(캄보디아·블루원리조트)가 PQ라운드 22조와 1조에서 경기한다. 또 정보라(TS트릴리온·19조) 사카이 아야코(일본·21조)도 PQ라운드부터 대회를 시작한다. PQ라운드에는 총 88명이 대결해각 조1위(22명)와 2위중 성적 상위자 10명이 64강에 진출한다. 김세연(휴온스) 이미래(TS트릴리온) 김가영(신한금융투자) 등은 64강부터 합류한다.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대신 PBA&GOLF채널을 비롯해 SBS 스포츠와 MBC스포츠플러스, IB 스포츠에서 TV 생중계 예정이며, 유튜브(PBA TV) 등 인터넷 중계로도 시청할 수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