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소식]볼빅, 코로나19 쇼크 극복...올해 5월까지 동기대비 54% 매출 성장

2021-06-09 13:30:24



볼빅이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수출 어려움을 극복하고, 올해 가파른 매출 증가를 기록했다.



볼빅은 9일 지난 1~5월까지 영업 매출 실적을 마감한 결과, 총 매출액 174억2000만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113억3500만원 대비 60억8500만원의 매출 실적 증가를 통해 54%의 성장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볼빅 측에 따르면 이 같은 고공행진은 지난해 동기대비 올해 국내의 경우 119억1400만원으로 34%의 매출 증가세와 함께 해외 수출이 24억5500만원에서 55억600만원으로 124%(30억5000만원)의 신장세를 보이면서 가능했다. 지금 같은 추세라면 올해 상반기(1~6월)까지 평균 57%의 성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

볼빅은 2019년 총 445억원의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

하지만 2020년 코로나19로 여파로 해외 수출길이 막히면서 총 매출액 378억원으로 역성장을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올해 들어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미국과 유럽, 일본 등 해외 골프시장이 활기를 띠면서 볼빅의 매출 증가 추이 또한 성장세로 돌아선 것으로 분석된다.

볼빅의 매출 부문은 크게 골프공과 골프용품, 기타상품 등으로 나눌 수 있다.

그 중에서도 골프공이 작년 동기대비 87억1400만원에서 132억8700만원으로 52%의 매출 신장을 기록했다. 골프용품 또한 36억9000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46%의 매출 실적 증가를 나타냈다.

지난해 2/4분기까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골프장 등이 셧다운 되면서 고전했던 볼빅은 올해 들어 지난 2월과 본격적인 골프시즌이 시작된 4, 5월에 매출 신장이 두드러졌다. 1월과 3월은 예년에 못 미쳤지만, 특히 2월에 37%의 매출 증가를 기록한 데 이어 4월 127%, 5월 204%까지 치솟았다.

이 가운데 지난 4, 5월 2개월 동안 골프공 매출액만 놓고 보면 작년의 경우 22억4500만원에 그친 반면 올해 같은 기간에는 72억9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함으로써 225%의 폭풍 성장세를 보였다.

이같은 볼빅의 매출 실적 호조는 지난 41년 간 축적된 기술력을 바탕으로 올해 새롭게 선보인 'V-포커스라인'의 3종 우레탄 볼(S3 & S4, XT soft V-Focus Line)과 맥스고(maxgo) 등의 성능이 입증되면서 큰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컬러볼의 대명사이자 원조로 평가받는 볼빅의 스테디셀러 제품인 '비비드(VIVID)' 컬러볼이 전체 골프공 매출 신장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볼빅은 2016년 1월 비비드 컬러볼을 출시한 이후 5년5개월 여만에 487만 더즌을 생산하면서 총 500만 더즌 출고 달성을 눈앞에 두고 있다.

여기에 볼빅과 디즈니코리아와 콜라보레이션으로 선보이는 2021 디즈니 & 마블 캐릭터 골프공 등이 해외시장에서 호평 받으면서 매출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