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인증 획득…문서 발급부터 제출까지 한번에 가능

2021-06-08 13:01:52

모바일 금융 서비스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인증을 획득했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 제도는 전자문서 유통을 서비스할 수 있는 안정성과 신뢰성을 갖춘 회사를 온라인 등기우편 사업자로 인증하는 것이다. 토스는 이번에 공식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앞으로 토스 앱을 통해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용자들은 앱에서 안전하고 간편하게 전자문서를 확인할 수 있게 되며, 종이문서 분실 등으로 인한 개인정보 노출 위험을 줄일 수 있다. 납부가 필요한 고지서는 기한이 지나기 전 앱푸시 알림 등으로 안내 받을 수도 있다.

또한 토스에서 발급된 전자문서는 전자문서법에 의해 송·수신, 열람일시 확인 등이 가능한 유통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토스를 통해 발송되는 전자문서는 오프라인 등기와 동일한 효력을 발휘한다.

앞으로 사용자는 토스 앱 내 전체 메뉴에 있는 '내 문서함'에서 공공문서와 행정정보 확인은 물론 각종 증명서, 청구서, 계약서를 발급부터 조회, 보관, 제출까지 원스톱으로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지난 3월 토스는 행안부와 연계해 행정정보를 토스 앱으로 받아볼 수 있는 '국민비서'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다. 토스 사용자들은 '내 문서함'에서 교통과태료, 범칙금 등 공공문서를 받아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납부까지 할 수 있으며 백신접종 알림도 토스로 받아볼 수 있다.

토스 관계자는 "일상생활에서 챙겨야 하는 모바일 전자 고지서부터 청구서, 계약서, 각종 증명서까지 수많은 종이 문서들을 토스에서 간편하게 전자문서로 발급받고 관리할 수 있다"며 "토스 앱 하나만으로 인증서를 관리하는 데서 나아가 자격증, 고지서 수신 및 납부 등까지 서비스 영역을 넓혀가겠다"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