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 갤러리 아트로, 켄싱턴호텔 여의도에 갤러리 개관

2021-06-08 13:01:40

◇최나리 작가 '라이트미파이어' 작품. 사진제공=이랜드

이랜드 갤러리에서 전개하는 복합 문화 공간 '아트로'가 켄싱턴호텔 서울 여의도에 개관한다.



8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진행되는 한국 미술 차세대 작가 최나리의 작품 전시를 시작으로 한국과 중국을 대표하는 차세대 작가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최나리 작가는 이랜드문화재단 공모작가 1기 출신이다. 다양한 욕망과 희망이 교차하는 현대인의 일상을 케첩과 마요네즈의 튜브에서 가져온 '마토'와 '마요' 캐릭터로 관념화해 표현한 것이 작품의 특징이다.

이번 전시의 주제는 '라이트마이파이어'(LIGHT MY FIRE)다. 갈등하고 주저하는 우리에게 캐릭터의 율동 있고 조형화된 움직임을 통해 내면의 불을 지피는 메시지를 전달함과 동시에, 다시 시작된 오늘로 초대하는 콘셉트로 구성된다.

아트로 관계자는 "이랜드가 12년간 지속해온 청년 예술가 지원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켄싱턴호텔 여의도 갤러리를 개관한 것"이라고 말하며 "전시, 판매, 큐레이터 서비스가 통합된 갤러리를 통해 차세대 작가의 예술품을 활발히 소개할 수 있는 명소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켄싱턴호텔 여의도 아트로 갤러리는 작가와 작품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해 투숙객 큐레이터 서비스와 QR 코드를 통한 비대면 설명 서비스를 진행한다. QR 코드를 통해 작품 구매도 가능하며 이와 관련한 자세한 정보는 이랜드 갤러리 아트로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