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대기업 해외법인 4703곳이나 돼…삼성, 594곳으로 최다

2021-06-08 13:01:02

국내 71개 기업집단이 운영하는 해외법인이 4700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 CXO연구소에 따르면 공정거래위원회가 올해 자산 5조원 이상으로 지정한 국내 71개 기업집단이 실질적으로 지배하고 있는 해외법인은 124개국에 걸쳐 모두 4703곳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은 곳은 삼성(594곳)이었다. 다음으로는 한화(447), 현대차(379), CJ(373), SK(367), LG(360), 롯데(220) 등 순이었다.

국가별로는 미국이 885곳으로 18.8%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이어 한화그룹은 미국에서 154곳의 법인을 운영하고 있었으며 SK 78곳, 삼성 77곳, 현대차 74곳 등이었다.

미국 다음으로 해외법인이 많은 국가는 874곳(18.6%)을 기록한 중국이었다. SK(92), LG(80), 현대차(73), 삼성(72) 순으로 나타났다.

이외에 베트남(238), 일본(194), 싱가포르(167) 순으로 해외법인이 많았다.

군부 쿠테타로 폭력 사태가 일고 있는 미얀마에도 24개의 해외법인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포스코와 CJ가 각 5곳, SK·롯데·농협·LS·하림 각 2곳 등이다.

한편 버진아일랜드와 파나마, 마샬아일랜드 등 조세회피처로 거론된 지역에 세워진 국내 그룹의 해외법인 수는 121곳이었다.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 등 조세회피성 국가에도 614개 법인이 운영되고 있다고 한국CXO연구소는 설명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