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2곳 중 1곳은 '백신 휴가' 준다…평균 1.4일

2021-06-08 13:00:10

최근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한 가운데, 기업 중 절반은 직원 백신 휴가를 도입했거나 도입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903개 기업을 대상으로 백신 휴가 현황 설문을 진행한 결과, 51.5%가 '백신 휴가를 부여하거나 부여할 계획'인 것으로 조사됐다.

백신 휴가를 부여하는 이유로는 '백신 이상 반응이 많아 업무 수행이 어려울 것 같아'라는 응답이 51.6%(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백신 접종 독려'(32.5%), '직원들의 사기 진작'(26.9%), '감염·전염 예방'(22.3%), '정부 권고'(16.5%) 등이 뒤를 이었다.

백신 휴가 형태는 '유급휴가'가 85.7%로 '무급휴가'(14.3%)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휴가는 1회 접종 당 평균 1.4일을 부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1일 부여가 65.1%로 가장 많았고, 2일(29.5%), 3일(5.4%) 등의 순이다.

백신 휴가를 부여하지 않는 기업(442개사)은 '휴가 사용 증가 시 인력 부족'(41.2%·복수응답)을 주된 이유로 꼽았다. '백신을 맞는 직원이 거의 없어서'(24%), '경영진의 방침'(17.6%), '인건비 부담'(14.3%), '업종 상 평일 휴가 사용이 어려워서'(12%) 등도 이유로 들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