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 회복 시그널 보이는 면세점업계…3년만에 매출 최대 기록

2021-06-08 11:09:42

지난 4월 면세점 판매가 3년 만에 가장 크게 증가하며 회복 흐름을 조금씩 보이는 양상이다.



8일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4월 면세점 판매(불변지수 기준)는 1년 전과 비교해 51.6% 증가했다. 이는 지난 2018년 5월(54.6%) 이후 2년 11개월 만의 최고 증가율이다.

상품군별로 살펴보면 면세점에서는 신발 및 가방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108.0% 급증했다. 화장품 판매는 37.9%, 기타상품은 173.0% 각각 늘었다.

4월 면세점 매출도 코로나 사태 이후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른 4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1조5574억여원으로, 지난해 1월 2조247억원 이후 가장 많았다.

최근 승용차와 가전제품 등 내구재를 비롯해 의복, 신발, 가방 등 준내구재 판매 역시 늘며 소비 회복 온기가 점차 퍼져나가고 있는 모습이다.

4월 준내구재 판매지수(계절조정)는 111.3을 기록해 코로나 이전인 2019년 12월(105.0) 수준을 웃돌았다. 비내구재 판매지수 역시 115.0으로 2019년 12월(115.7)과 유사한 수준을 회복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은 120.5로 1995년 통계작성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서비스업 생산 역시 2001년 1월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중 4월 도소매 생산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9.3% 증가해 2007년 10월(10.6%) 이후 13년 6개월 만에 최대 폭으로 증가했다.

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