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세 국내 최고령 코로나19 환자, 완치 후 퇴원

2021-06-09 14:49:44

(서울=연합뉴스) 106세 국내 최고령 코로나19 완치 할머니 중앙대병원 퇴원 기념사진. 2021.06.09. [중앙대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최고령으로 확인된 106세 이모 할머니가 완치해 퇴원했다.
9일 중앙대학교병원에 따르면 1915년 1월생인 이모 할머니는 5월 23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뒤 폐렴 소견을 보여 같은 달 26일 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모 할머니는 음압 격리병상에서 산소 치료와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등을 투여받고 경과가 호전했으며, 이달 7일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아 8일 퇴원했다.
최성호 교수는 "고령에도 불구하고 할머님이 잘 이겨내시어 건강하게 퇴원하실 수 있었다"며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접종으로 인해 고령 사망률이 낮아지고 있는 만큼 고령의 확진자도 희망을 잃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국내에서는 100세 이상의 고령 코로나19 확진자의 완치 사례가 종종 보고되고 있다. 지난해에는 포항의료원에서 1915년 10월생인 최모 할머니가 코로나19에 걸렸다가 완치돼 퇴원한 바 있다.



jandi@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