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경주 1년 만에 귀국, SK텔레콤 오픈 선수 아닌 공동집행위원장으로 대회운영 돕는다

2021-06-07 12:27:44

최경주(왼쪽).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한국 남자골프의 '리빙 레전드' 최경주(51·SK텔레콤)가 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최경주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메모리얼 토너먼트 2라운드가 종료된 직후 귀국길에 올라 로스엔젤레스를 경유해 인천에 도착했다.

최경주는 오는 10일부터 제주 핀크스GC에서 개최되는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SK텔레콤 오픈 2021의 공동집행위원장 자격으로 참가해 대회 운영을 돕고, 소속사인 SK텔레콤에서 제공하는 AI 하이라이트 등 미디어 기술과 카카오VX와 공동 개발하여 새롭게 선보이는 스포츠 메타버스 중계의 기술적인 자문을 위해 1년 만에 귀국길에 올랐다.

이를 위해 방역당국에 격리 면제 신청을 했고, 허가를 받아 이번 귀국 일정에서 자가격리를 면제 받았다.

최경주는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인천공항에 도착해 코로나 검사를 진행했다. 음성으로 결과가 나올 경우 방문 목적에 맞춰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최경주는 이번 대회에 출전하지 않고 SK텔레콤 오픈 2021 골프대회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해 본인의 경험과 노하우를 살려 KPGA투어 후배 선수들을 응원할 예정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